home > 정보센터 > 자유 게시판
1459 2017-06-07 575
패랭이꽃 피었다 clayman


圖 詩 樂


양병집 - 역(逆)

 

양병집 - 역(逆)

* 음악이 빨리 안나오면 ▶를 누르세요


패랭이꽃 피었다 / 이향아
 
 
패랭이꽃 피었다
잊어버렸던 젊은날의 약속을 조용히 일러주며 패랭이꽃 피었다
묵은 정 쇤 정 쏟아 바쳐서
나도 다시 필꺼나
천둥처럼 필꺼나


세월이야 흐르라지
가던 길을 좇아서
해 아래 사는 일이 꿈만 같은 하루
해 아래 얼굴 들어 빛 바래면서 윤유월 염천에 번지는 진홍
나도 다시 필꺼나
무념 속에 필꺼나


옛날에 씨뿌려 둔 패랭이꽃 피었다
아직은 괜한 일에 목울음도 잠기고
아직은 믿고 싶은 몇 마디 말도 있어
저게 나야,
저게 나야,
던져 뒀던 세상의 거리에 나가 소리소리 패랭이꽃 외쳐 피었다.


이전글 바람이 강물을
다음글 동문회 강서양천지부모임이 어제 밤에--
덧글달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