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정보센터 > 자유 게시판
1462 2017-06-07 460
바람이 강물을 clayman


圖 詩 樂


음악이 생의 전부는 아니겠지만

 

이종만 - 음악이 생의 전부는 아니겠지만

* 음악이 빨리 안나오면 ▶를 누르세요


바람이 강물을 / 이향아
 
 
바람이 강물을 거스르면 물살은 일어나 박수를 친다
수천 수만의 은비늘
일제히 자자러지는 요령소리를 낸다


유월 풋콩 냄새 풍기면서
갈기갈기 흩어지는 비린 물너울
덩쿨손처럼 뻗어


바람이 강물을 따라 흐르면
물결은 제 흥에 허랑하여서
기슭을 쓸어 안고 살자고 한다


가다가 자갈밭에 주저앉아도
서두를 것 없는 길
손 붙잡고 가잔다
머무를 수 없는 길
일으키며 가잔다.


이전글 6월의 하늘아래
다음글 패랭이꽃 피었다
덧글달기